> 교계뉴스 > 교단교회
 
백석, 전광훈 목사 면직
교계, 제명된 자를 총회차원 면직은 장로교 치리 아닌 불법 지적
2019-09-05 15:06:19   인쇄하기
한국기독일보
 

예장백석총회가 교단총회를 개최하기 직전인 830일 총회장 이주훈 목사와 재판국장 박용재 목사 명의로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 면직을 공고했다. 노회가 아닌 총회차원에서 이미 제명된 자를 면직시킨 것 자체가 장로교 치리 절차를 어긴 불법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 전광훈 목사 면직 공고 / 컵뉴스 켑쳐

예장백석은 지난 830일 공고를 통해 94(가중 시벌) 시벌 받은 자가 회개의 증거가 없고 또 다른 범행을 자행할 때에는 재판하여 가중 시벌할 수 있다는 조항을 기재하며 전광훈 목사 면직과 강○○, ○○, ○○, ○○ 목사 제명을 공고했다.

하지만 예장백석( 당시 총회명칭은 백석대신)은 이미 앞선 730일 공고문을 통해 전광훈 목사가 지난해 12월 한기총 대표회장 출마 당시 매스컴을 통해 본인 스스로 본 교단 소속이 아님을 선언한 이후 2019725일 대신복원총회를 설립 선언한 바 이에 전광훈 목사의 회원권을 행정적으로 제명함을 공지한다고 알린 바 있다. 이미 전광훈 목사는 예장백석 총회회원이 아닌 신분인 것이다.

그럼에도 한 달 후 예장백석총회 회원이 아닌 전광훈 목사에 대해 최고 징계인 면직을 공고한 것이다. 이는 대한예수교장로회로서 노회정치를 표방하고 있는 예장백석총회가 목회자를 노회가 아닌 총회 차원에서 징계할 수 없다는 절차적, 법적 문제를 안게 된 셈이다.

이에 대해 전광훈 목사측은 예장백석의 면직공고에 즉각 반발했다. 전 목사측은 백석교단은 더 이상 한국교회에서 교단으로 인정할 수 없다면서 우리 한기총은 이번 사태에 대하여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전광훈 대표회장에 대한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에 대하여 사법적 책임을 묻지 아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예장백석은 지난 2일 총회에서 총회장을 설립자인 장종현 목사를 총회장으로 선출하고 교단 명칭도 예장백석으로 환원했다. 앞으로 전광훈 목사와 장종현 목사와의 2라운드가 시작될 전망이다. /윤광식 기자(kidokilbo@daum.net)

ⓒ 한국기독일보(http://www.kidok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추천뉴스
WCC반대 국민대회(4월27일 서울역광장)
이단연구가들 이단성 드러나
반동연, 인천퀴어축제 취소하라!
중국, 십계명 떼고 ‘시진핑 교시’ 게재 …
한국교회 9월 총회 결산 ② 이단
중국, 종교서적 출판, 구매 규제 강화
한기총, ‘신천지에 강력 대응 선언 ’
고신, 뉴스앤조이 후원중단결의
한국교회 9월 총회 결산③ 신학
 
 
 
 
영상설교 +more
 
 
 
 
 
 
 
 
전체서비스보기
뉴스

  교계종합
  교단교회
  단체NGO
  선교국제
  정치사회
  경제
  포토뉴스
  뉴스초점
  시사칼럼
  복음시사
신학·이단

  신학뉴스
  이단.불건전 단체 바로알기
  평신도 신학강좌
  목회단상
  사진으로 보는 한국교회사
  신학이슈진단
  목회인터뷰
  순교자와의 만남
  알기쉬운 소요리문답
  신앙생활Q&A
전도현장

  전도뉴스
  현장전도학 강좌
  전도자의 삶 강좌
  [전도자료]터닝라이프
  세계전도운동사
  사진으로본 전도
  전도현장 생생보고
  전도인생 간증
  내가만난 그리스도
  전도상담
기독문화

  문화뉴스
  문화현장바로보기
  청소년문화현장
  포토에세이
  크리스천갤러리
  문화이슈진단
  화제의 책
  작품인생
  북리뷰
  문화캘린더
가정·상담

  가정뉴스
  우울증 탈출 강좌
  크리스천 건강교실
  청소년 치유교실
  미션홈 만들기
  부부강좌
  결혼예비 강좌
  복음육아 강좌
  전문상담코너
  자녀추천도서
  가정추천도서
KTV

  영상설교
  간증영상
  전도자영상
 
후원신청 | 기사제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메일 무단수집거부 | 대표전화 070-7207-2299 | FAX 02-2647-5421,032-563-9085
 
등록번호: 인천 아01100ㅣ 등록연월일 2012.09.24 ㅣ 제호: 한국기독일보 ㅣ 발행인 겸 편집인: 윤광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영 인천시 서구 고산후로 78번길 32, 한국기독일보
한국기독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은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2 한국기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dokilbo@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