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뉴스 > 선교국제
 
중국, 종교서적 출판, 구매 규제 강화
서점, 호텔, 공공장소에 수시 검열 강화
2019-09-21 23:42:28   인쇄하기
한국기독일보
 

◆중국, 중국판 성경 개정 출판 방침에 교회들 원본성경 구매까지 규제

중국 종교 전문지 비터윈터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은 출판사들이 종교 관련 서적을 출판할 경우 벌금형을 처분하고 있다. 종교 서적을 발송하거나 성경을 구매하는 것 역시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광둥(廣東)성 정부 관리들이 어느 서점에서 출판물들을 검열하는 모습 (인터넷 사진)

중국 남동부 푸젠(福建)성의 어느 가정교회 설교자가 최근 교회 기념일을 맞아 170권의 기념 앨범을 주문하러 인쇄소에 들렀다가 난감한 일을 겪었다. 교회의 동료 신자들에게 줄 선물이었으므로 앨범은 일반인들에게 배포될 물건이 아니었다.

그런데도 인쇄소 책임자는 앨범의 종교색이 너무 짙어 주문을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인쇄 작업에 들어가려면 종교적 주제로 되어 있는 표지를 바꾸고 앨범 내용에 나오는 모든 십자가 이미지와 성경 구절들을 지워야 한다는 것이었다. 

인쇄소 책임자는 앨범을 내려면 현지 문화국에 가서 허가서를 받아오라고 설교자에게 말했다. 하지만 현재의 종교 정책 하에서 그와 같은 건으로 허가를 얻기란 사실상 불가능함을 그 책임자는 잘 알고 있었다. 책임자는 정부 관리들이 툭하면 출판사, 인쇄소, 신문사, 잡지사 등에 들이닥쳐 검열을 하며 종교 관련 내용은 인쇄하지 말라는 경고와 함께 누구라도 그런 내용의 인쇄를 의뢰하면 그때마다 현지 종교사무국에 신고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출판물에 대한 통제는 올해 초 중국 전역의 성()에서 중국 공산당의 음란물과 불법 출판물 근절캠페인을 시작하면서부터 매우 강화되었다. 이 캠페인은 당의 리더십이나 중국의 사회주의 시스템을 약화, 왜곡, 또는 부정하는 출판물과 정보의 억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구체적 집행은 인쇄 및 복사 서비스, 온라인 판매 플랫폼, 출판 도매 시장, 우편 및 배달 서비스 등등의 단속을 통해 이뤄진다. 

비터 윈터가 폭로한 문서를 보면 당국은 음란물과 불법 출판물 근절을 핑계로 내세우지만 실상은 종교 관련 콘텐츠를 비롯한 각종 정보 검열을 목표로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경찰에서 종교에 대한 규제 강화 이야기가 나오면 모든 면에서 다 빡빡해집니다. 전국적으로 일어나는 일이구요. 불교나 도교의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 그 설교자는 중국 공산당의 검열 캠페인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사실 이러지 않은 적이 없었어요. 아주 작고 간단한 것을 하나 내려 해도 정부는 누가 아이디어를 냈는지부터 캐묻고는 뒤에서돈을 대는 사람이 누구인지를 알아내려고 듭니다. 관련되는 사람이 1백 명이 넘는지도 알고 싶어 하지요. 뭔가 다른 꿍꿍이가 있지 않을까 의심하는 겁니다. 정부는 우리가 복음 전도할까 봐 온갖 방법을 다 동원해 방해하려는 겁니다.” 

지난해 12, 중국 남동부 장시(江西)성의 어느 가정교회 책임자는 다른 성()에 있는 예배소로부터 우편으로 성경 20권을 주문했다. 그러나 직후 당국은 책을 운송한 신자를 추적해 성경들을 깡그리 압수했다. 

정부에서 성경을 개정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원본 성경을 수집해 보관하려고 했습니다.” 그 책임자의 말이다. 그는 중국 공산당이 성경에 손을 댄 후에는 신자들이 잘못된 길로 이끌리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후난(湖南)성의 어느 삼자교회 신자는 지난 12, 교회에 비치할 종교 서적을 구매하려고 두 차례 온라인에 접속했다가 정부 관리들에게 심문을 받았다고 비터 윈터에 털어놓았다.

관리들은 제 구매 물량이 너무 많다면서 제가 외국과 접촉하고 있는지 캐물었습니다. 제가 핵심 감시 대상이 될 거라고도 했어요.” 그녀는 그저 종교 서적 몇 권을 샀다는 이유로 왜 자신이 심문을 받았는지 여전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 79, 푸젠(福建)성 난핑(南平)시의 어느 삼자복음교회는 출판업 면허가 없다는 이유로 교회 도서관이 출판 행정 규제를 위반한 것이라는 내용의 행정 처분 명령 예고서를 받고서 15개 출판물이 압수되었고 1만 위안(17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되었다. 벌금형은 교회가 2월 어느 온라인 스토어에서 성경을 구매했기 때문에 내려진 것임이 밝혀졌다. 

현지 문화방송국의 어느 관리가 비터 윈터에 해 준 말에 따르면 현재 종교 서적에 대한 규제는 매우 엄격하며 각 정부 부서마다 서점이나 호텔을 비롯해 여러 공공장소에 대해 수시로 검열을 나가고 있다. “정치적 색채가 있는 불법 출판물이 발견될 때마다 처벌이 뒤따를 겁니다.” 그가 말했다. 

유시현의 어느 삼자교회 목사는 작년 8월부터 시()고 현()이고 할 것 없이 통일전선공작부, 종교사무국, 그리고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관계자들이 여덟 차례나 교회에 들이닥쳐 검열을 하고 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윤광식 기자(kidokilbo@daum.net)

ⓒ 한국기독일보(http://www.kidok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많이 본 뉴스
추천뉴스
WCC반대 국민대회(4월27일 서울역광장)
이단연구가들 이단성 드러나
반동연, 인천퀴어축제 취소하라!
중국, 십계명 떼고 ‘시진핑 교시’ 게재 …
한국교회 9월 총회 결산 ② 이단
중국, 종교서적 출판, 구매 규제 강화
한기총, ‘신천지에 강력 대응 선언 ’
고신, 뉴스앤조이 후원중단결의
한국교회 9월 총회 결산③ 신학
 
 
 
 
영상설교 +more
 
 
 
 
 
 
 
 
전체서비스보기
뉴스

  교계종합
  교단교회
  단체NGO
  선교국제
  정치사회
  경제
  포토뉴스
  뉴스초점
  시사칼럼
  복음시사
신학·이단

  신학뉴스
  이단.불건전 단체 바로알기
  평신도 신학강좌
  목회단상
  사진으로 보는 한국교회사
  신학이슈진단
  목회인터뷰
  순교자와의 만남
  알기쉬운 소요리문답
  신앙생활Q&A
전도현장

  전도뉴스
  현장전도학 강좌
  전도자의 삶 강좌
  [전도자료]터닝라이프
  세계전도운동사
  사진으로본 전도
  전도현장 생생보고
  전도인생 간증
  내가만난 그리스도
  전도상담
기독문화

  문화뉴스
  문화현장바로보기
  청소년문화현장
  포토에세이
  크리스천갤러리
  문화이슈진단
  화제의 책
  작품인생
  북리뷰
  문화캘린더
가정·상담

  가정뉴스
  우울증 탈출 강좌
  크리스천 건강교실
  청소년 치유교실
  미션홈 만들기
  부부강좌
  결혼예비 강좌
  복음육아 강좌
  전문상담코너
  자녀추천도서
  가정추천도서
KTV

  영상설교
  간증영상
  전도자영상
 
후원신청 | 기사제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메일 무단수집거부 | 대표전화 070-7207-2299 | FAX 02-2647-5421,032-563-9085
 
등록번호: 인천 아01100ㅣ 등록연월일 2012.09.24 ㅣ 제호: 한국기독일보 ㅣ 발행인 겸 편집인: 윤광식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영 인천시 서구 고산후로 78번길 32, 한국기독일보
한국기독일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은 법적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2 한국기독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dokilbo@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