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18일부터 교회 좌석기준 수도권 10%, 비수도권 20% 참석 대면예배 허용

한교총 환영 입장 발표

2021-01-16 13:03:22  인쇄하기


정부가 오늘 16일 중대본 발표를 통해 교회의 예배 제재 기준을 다소 완화한 가운데,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 소강석 이철 장종현)이 이에 대한 환영 입장을 발표했다. 정부는 수도권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기존 2.5단계를 계속 유지키로 했지만, 교회의 예배제재와 관련해서는 좌석기준 10%의 참석을 허용했으며, 비수도권의 경우 2단계로 하향하고 좌석수의 20% 참석 예배가 가능토록 했다.

한교총은 이번 조치를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을 최대한 막아내며, 상업시설은 물론 종교시설에서도 최소한의 활력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한국교회의 계속적인 노력도 당부했다. 한교총은 수도권을 비롯한 한국 교회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아내 교인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뿐만 아니라 국민의 염려를 불식하고 실질적 방역을 이루어낼 수 있어야 할 것이다수도권은 아직 2,5단계로 지역사회 확산이라는 엄중한 상황임을 깊이 인식하고 다소 불편한 점이 있더라도 감내하며, 정규예배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식사와 통제되지 않는 작은 모임을 철저하게 금지함으로써 어렵게 되찾은 대면 현장예배를 계속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한교총의 논평 전문이다.

정부에서는 116일 중대본 발표를 통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연장하면서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하여 시설별 좌석기준 10%를 적용하여 현장예배로 전환하고(100석 이하는 10), 비수도권 2단계에서 종교시설에만 강화 적용한 2.5단계를 일반 시설에 준해 2단계로 낮춰 20%의 예배가 가능하도록 지침을 발표했다.

정부의 바람대로 이번 조치를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은 최대한 막아내면서 그동안 어려움에 봉착한 소규모 상업시설은 물론, 종교시설에서도 최소한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을 기대하며 환영한다.

이에 수도권을 비롯한 한국 교회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아내 교인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뿐만 아니라 국민의 염려를 불식하고 실질적 방역을 이루어낼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수도권은 아직 2,5단계로 지역사회 확산이라는 엄중한 상황임을 깊이 인식하고 다소 불편한 점이 있더라도 감내하며, 정규예배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식사와 통제되지 않는 작은 모임을 철저하게 금지함으로써 어렵게 되찾은 대면 현장예배를 계속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

한교총은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되기를 바라며 예배회복을 바라는 교회의 입장을 갖고 정부와 대화하고 있으며, 모든 교회의 집회가 자유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고 있다. 전국교회의 기도와 협력을 바란다./ 윤광식 기자(kidokilbo@daum.net)

이전글 | 한교연, “교회 폐쇄하는 ‘방역독재’ 규탄한다”
다음글 | ‘대면예배 금지’ 헌법재판소로 간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