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박 씨 “남편이 걸었던 길, 복음 전하고 싶어요”

남편은 북에서 복음 전하다 끌려가 생사조차 몰라

2021-06-07 21:14:47  인쇄하기


Toothpaste-on-Wall---KR.png

2008, OO 씨는 돈을 좀 더 벌기 위해 남한 DVD를 팔다가 북한 당국에 발각되었다. 그 일로 남편 김 씨는 중국으로 도주했고, 다행히 당에서 일하던 다른 친척이 박 씨의 형량을 줄이기 위해 사건 조사담당자들에게 뇌물을 주고 풀려났다.

한편 중국으로 피신해 머물던 남편은 그곳에서 한 가족으로부터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복음을 듣게 되었다. 김 씨는 복음을 듣고 북한에 돌아가면 복음을 전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아내 박 씨가 석방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북한으로 다시 돌아온 남편 김 씨는 하나님과 성경에 관해 전할 방도를 찾는데 열중했다. 김 씨는 가족과 함께 식사할 때마다 주님께 감사를 드렸다고 한다. 

아내 박 씨에 의하면 남편은 담대한 믿음으로 인해 온 가족이 가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적어도 20명에게 예수님의 복음을 전했다고 한다. 

박 씨는 그때 나는 남편이 미쳤다고 생각했어요” "당시에는 남편이 너무 원망스러웠습니다. 내 사건이 겨우 종결됐는데, 왜 또 식구들을 위험에 빠뜨리려고 하는지 원망스러웠습니다."

결국 누군가가 김 씨의 전도활동을 당국에 신고했다. 어느 날 밤, 당국자들이 집에 찾아와 부부를 체포했고, 김 씨는 곧바로 강제수용소에 끌려갔다. 그 이후 아내 박 씨는 남편의 소식을 알 수가 없었다. 박 씨는 남편이 강제수용소에서 죽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박 씨는 "남편이 어떻게 죽었는지 나는 아직도 몰라요"라고 말한다. 그녀는 또한 누가 남편을 신고했는지도 결코 알 수 없었다. 

다행히 이들 부부가 체포되었을 당시, 아내 박 씨의 삼촌이 북한 보위부 요직을 맡고 있었다. 그는 박 씨가 남편의 기독교 신앙 때문에 강제수용소에 보내질 위험에 처해있다는 사실을 알고 노동 교화소로 가도록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노동 교화소에 있은 지 6년이 지나서 마침내 박 씨는 석방되었다.  석방된 후 박 씨는 탈북을 결심했다. 그러나 중국에서 머문 지 한 달 만에, 박 씨와 함께 하던 탈북민 일행은 경찰에 신고를 당하고 말았다. 결국 박씨 일행은 중국 공안에 체포되어 감옥에 갇히는 상황이 되었다.

감옥에 있는 동안 박 씨는 기독교 신앙으로 인해 구금되어 있던 조선족 여성을 많이 만났다고 한다. "우리가 다시 북송되고, 교회나 기독교를 접했다는 사실이 발각되면, 우린 틀림없이 죽었을 겁니다. 그래서 조선족 여성들은 저와 함께 지냈던 한 달 동안 어떤 말도 하지 않았어요. 그러던 어느 날 조선족 기독교인 여성이 치약을 손에 쥐고 감방 벽에 예수 그리스도라고 적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처음 본 거라서 무슨 뜻이냐고 물었더니, 그 여자분이 기독교가 무엇인지 알려주기 시작했습니다.” 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박 씨는 북송되어 다시 석방된 후 한국에 있는 조카들에게 연락했고, 그들은 브로커를 주선해 박 씨가 한국에 무사히 올 수 있도록 도왔다. 

그녀는 현재 한국에서 다른 탈북민을 통해 순교자의 소리에 대해 알게 되었고, 곧이어 순교자의 소리가 운영하는 유티(Underground Technology 기초 제자훈련 학교)에 등록했다. 순교자의 소리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에 따르면, 유티학교는 1년 과정의 프로그램으로, 북한어로 된 조선어 성경을 사용하여 탈북민들이 기독교를 더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북한 지하교회 방식으로 훈련하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말했다. “박 선생님이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남편이 걸었던 길을 걷고 싶어요. 남편처럼 예수님을 따르고 싶은 마음입니다.’ 

박 선생은 과거를 회상하면서, 남편이 처음 기독교 신앙을 전해주었을 때 그 신앙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당시 나는 남편과 똑같은 눈으로 보지 못했어요. 그때 내가 지금처럼 영적인 눈을 가졌더라면 좋았을 텐데... 그때 내 관심은 가족을 위해 돈을 벌고 사랑하는 조국에 충성하는 것밖에 없었습니다." 

남편이 기독교 신앙을 박 씨에게 전해준 지 10년이 넘은 지금, 박 씨의 믿음은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아래 링크를 방문하면, 순교자의 소리의 유티 프로그램과 북한 사역에 관하여 더 자세히 알 수 있다. https://vomkorea.com/project/northkorea// 윤광식 기자(kidokilbo@daum.net)

다음글 | BOOK ‘365일 기도로 세계 품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