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교수회 ‘위드 코로나 시대의 주일예배 방식에 대한 제언’ 발표

“비대면 예배는 임시방편, 공동체 대면예배는 성경의 명령”

2021-11-18 22:12:36  인쇄하기


image_readtop_2020_865283_0_083811.jpg

▲비대면 에베로 텅빈 교회당 내부(새에덴교회)

총신대 신학대학원이 이어 위드 코로나 시행에 맞춰 교회와 성도들의 이해를 돕고자 주일예배 방식을 제언했다.

제언의 골자는 공동체가 함께 모여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은 성경의 가르침이자 명령이라는 것이다. 이어 비대면 예배는 불가피한 상황에서 임시로 허용된 방편일 뿐, 예배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교수회는 대면 예배 실천의 성경적 가르침과 신앙적 유익에 대해 성경은 성도들이 공적으로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 함께 모여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을 분명히 가르친다 예배는 그리스도의 성육신과 부활에 전인적으로 참여하는 실천이다 공적으로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서 드리는 예배는 언약 공동체의 코이노니아를 강화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수회는 하나님과의 인격적 만남과 대화를 선명하게 경험할 수 있는 대면 예배의 실천은 신앙의 핵심이자 제일 과제라면서, “불가피한 어려움에 처한 성도들을 위해 온라인 예배를 제한적으로 병행하는 것은 신앙의 유익이 될 수 있지만, 대면 예배 실천은 하나님께 더 큰 영광이 되고 우리에게 더 풍성한 은혜를 누리게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교수회가 발표한 위드-코로나 시대의 주일예배 방식에 대한 제언전문] 

위드-코로나 시대의 주일예배 방식에 대한 제언 

지난 2020228, 코로나19 전염병이 급속히 확산되던 당시,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의 주일예배 형식에 대한 제언을 발표하여, 재난 상황에서 <임시적인 특별조치>로 주일예배 장소를 가정으로 변경하거나 혹은 온라인 송출방식으로 예배드리는 것이 가능하다는 제언을 한 바 있습니다. 이제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이하여 인원 제한 없이 예배 장소에 모이게 될 상황을 예견하며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교수회는 주일예배 방식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제언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교회가 모임들을 가질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며, 우리의 삶의 경험 자체가 그 모임들의 필요성에 대한 충분한 표지가 된다.”(칼빈, 기독교강요, 2.8.32) 

공동체가 함께 모여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은 우리의 신앙에서 성경의 가르침이자 명령입니다. 비대면 예배는 불가피한 상황에서 임시로 허용된 방편일 뿐, 예배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없습니다. 대면 예배 실천의 성경적 가르침과 중요성 그리고 신앙적 유익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성경은 성도들이 공적으로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 함께 모여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을 분명히 가르칩니다(12, 22:3, 삼하 7:5-11, 4:16, 20:7). 우리는 성경의 가르침을 따라 모이기를 폐하는 어떤 사람들의 습관을 경계하고, 우리에게 은혜로 허용된 구별된 공간에서의 모임을 통한 예배를 지속해야 합니다. 개혁주의 전통은 성경의 가르침과 초대교회의 실천을 따라 성도들이 함께 모이는 것을 공동체의 중요한 과제로 계승 발전시켰습니다(기독교강요, 2.8.28). 역사적으로 공동체가 함께 모여서 예배하는 일은 개인 경건과 가정예배로 대체될 수 없는 구분된 실천입니다. 

둘째, 예배는 그리스도의 성육신과 부활에 전인적으로 참여하는 실천입니다. 예배는 하나님의 주도적 임재와 일하심에 대한 전인적 참여를 통해서 삶의 변화가 주어지는 은총의 방편입니다. 비대면 예배는 예배 구성요소들의 실천을 포함하지만, 스크린에 의한 정보 전달과 수용 그리고 제한적 참여를 통해서 전인적으로 하나님의 임재에 참여하는 데는 한계를 지니고 있습니다. 직접적인 모임을 통한 하나님과의 전인격적 대화 방식의 예배를 반드시 회복해야 합니다. 

셋째, 공적으로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서 드리는 예배는 언약 공동체의 코이노니아를 강화합니다. 코이노니아는 공동체에 속한 이들의 상호 받아들임과 섬김을 통한 하나님 안에서의 거룩한 연합입니다. 비대면 예배는 상호 간 정보 수용과 제한된 만족을 가능하게 하는 연결(connection)은 가능하게 하지만, 서로를 향한 섬김과 희생 그리고 돌봄을 통한 공동체의 교통과 교제(communion)는 보증하지 못합니다. 대면 예배는 성도들 사이의 교통을 위한 돌봄과 헌신에 직접 참여하고 함께 신앙이 자랄 수 있게 하기 위한 가장 바람직한 방식입니다. 공적으로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서 드리는 예배는 교회가 그리스도의 몸임을 가시적으로 드러냅니다.

 

하나님과의 인격적 만남과 대화를 더욱 선명하게 경험할 수 있는 대면 예배의 실천은 성경적 신앙의 핵심이자 제일 과제입니다. 불가피한 어려움에 처한 성도들을 위해 온라인 예배를 제한적으로 병행하는 것은 신앙의 유익이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통상 직접적인 모임을 통한 대면 예배 실천은 하나님께 더 큰 영광이 되고 우리에게는 더 풍성한 은혜를 누리게 합니다. 

그러므로, 방역지침상 예배당에 모두 함께 모일 수 있는 상황이 되면 실시간 예배영상 송출을 중단하고 전면 대면방식의 예배를 회복해야 합니다. 이제 코로나19로 인한 경험을 기초로 삼아, 성경과 바른 신학에 기초한 예배를 회복하고, 교회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며, 복음을 전파하여 주님의 나라를 세워나가기 위해 다 함께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20211112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교수회

다음글 | 이단논쟁② 한국교회사 최초의 이단해제 사건 ‘고 조용기 목사 이단 시비’

목록보기